【본판잡기】 “살을 뺄 거야!”라는 결심은 살을 빼주지 않는다?

【본판잡기】 “살을 뺄 거야!”라는 결심은 살을 빼주지 않는다?

운동
By GirlStyle on 10 Jan 2019

image

1월이 되면 다들 결심하는 다이어트!

하지만 날씨가 추우니 막상 운동을 하기도 힘들고,
아직 두꺼운 옷을 입으니 간절함도 느껴지지 않지?

그래서 십중팔구 실패하는 다이어트.

blogfiles.naver.net

그렇다면 이번에는 좀 다르게 시작해볼까?

만약 다이어트를 처음 결심할 때,
“살을 뺄 거야!”라고만 생각했다면
다이어트는 실패로 돌아갈 확률이 높아.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은 너무 많아서
그 수십 가지 방법 사이에서 헤매게 되거든.

externalFile

좀 더 구체적인 예를 들어보자.

다이어트를 결심했다면 인터넷에서
‘살 뺀 후기’, ‘살 빼는 방법’, ‘살 빼기 전후’를
수없이 검색해 봤을 거야.

수많은 광고를 제외하고 진짜 후기를 들여다보면
성공한 사람들 사이에 뭔가 공통점이 보이지 않아?

KYiy

첫 번째 사례를 살펴보자.

69kg에서 47kg까지, 22kg을 감량한 사람의 얘기야.

69kg에서 60kg까지 빼는 과정에서는
출근 전 6시에 헬스장을 가서
유산소 30분, 퇴근 후 1시간 30분 동안 운동을 했대.

군것질 안 하고 아침은 달걀, 사과, 고구마 등,
점심은 일반식, 저녁은 달걀과 바나나.

DirectPastFiddlercrab-small

2주에 한 번은 먹고 싶은 것 먹고 한 달 동안 감량!

60kg에서 55kg까지는
아침 유산소 운동만 생략하고 나머지는 그대로!

57kg에서 51kg까지는 식단을 단백질 위주로 바꿨대.

tumblr_m5fphkvEIc1rxthvwo1_500

기존 다이어트 식단에서 닭 가슴살과 치즈를
좀 더 추가하는 식이었지.

이때까지 하체가 많이 빠지지 않아서
하체 스트레칭을 열심히 하기 시작했어.

51kg에서 47kg이 될 때는
먹고 싶은 거 먹고, 술도 마셔가면서
스트레스 받지 않는 다이어트를 진행!

giphy

지금은 스트레칭의 중요성을 깨닫고
꾸준한 운동과 함께
스트레칭을 다양하게 하고 있대.

물론 중간에 정체기도 많이 왔다고 하지만
쭉 살펴보니 작은 것부터 꾸준히 실천했고,
상황에 맞게 다이어트 방법을
바꿔 왔다는 게 눈에 띄지?

image-1

두 번째 사례를 볼까?

58kg에서 50kg까지 감량한 사람이야.

8kg면 대단한 것 같진 않지만
이 사람은 원래 어마어마한 하체 비만이어서
오직 하체를 빼는 데만 집중했다는 거!

허벅지에 살 있는 사람은
하체 살 빼기가 얼마나 힘든지 알 거야.

일단 술을 끊고 아침에 공복으로
유산소 운동 40분 후 스트레칭을 꾸준히 했어.

tenor

그리고 2시간 후에 점심을 먹는데,
먹고 싶은 걸 먹되 적당한 양을 먹었지.
그리고 싱겁게!

또, 물을 계속 1.5L씩 마시려고 노력했어.

저녁은 무조건 6시 전에 과일이나 계란을 먹고,
저녁에 1시간 30분 걷기 운동!

giphy-1

이 당시에는 운동을 한참 안 하던 상태라
걷기만 해도 너무 힘들어서
근력 운동을 못하던 상황이었어.

어쩌다 술을 한 번 마시면
다음 날 유산소 운동을 2배로 많이 하고
몸무게를 유지했지.

살이 좀 쪘다 싶으면 운동을 끊어서
월, 수, 금 운동을 가고 끝난 후에는
집까지 30분을 걸어갈 뿐만 아니라
아파트 13층까지 엘리베이터가 아닌
계단을 이용하지!

giphy-2

그리고 틈틈이 폼 롤러로
하체에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자기 전에는 꼭 L자 다리 20분씩!

어때?

두 개의 다이어트 성공담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겠어?

바로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세우는
‘작은 계획’이야.

200

그 ‘작은 계획’을 꾸준히 실천하다 보면
어느 정도 감이 잡히고 욕심이 생겨서
다음 세우는 또 다른 계획도 잘 지키게 되지.

“살을 뺄 거야!”라는 추상적이고 거한 계획보다는,
“오늘부터 계단을 사용할 거야.”,
“오늘부터 저녁은 요거트로 먹을 거야.”라는
당장 지킬 수 있는 작은 계획부터 실천해보자!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Follow Instagram: 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