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뺀다고 적게 먹으면 더 살찌는 이유

살 뺀다고 적게 먹으면 더 살찌는 이유

다이어트
By에이미 on 18 Jul 2021 Digital Editor

다이어트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식단이야. 그런데 사람들은 음식을 조절한다고 하게 되면 적당량만 먹고 운동하면 되지만 그 이상으로 절제를 하게 돼. 하지만 이는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아니라, 추후 건강에도 문제가 된다고 해. 그래서 오늘은 살뺀다고 적게먹으면 안되는 이유를 알려줄테니 잘 살펴보자.

스크린샷 2021-07-18 오후 6.45.17

원푸드 다이어트란?
단어 ‘절식’의 뜻은 ‘음식을 절제하여 먹거나 간소하게 먹는’ 것으로 겉보기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어 보이지. 음식 섭취를 중단하는 단식도 아니고 적게 먹는 절식이 무슨 문제란 말인지? 하지만 세상에는 일일 권장 칼로리라는 것이 있어. 일일 권장 칼로리란 평균적으로 우리 신체가 필요로 하는 열량으로 성인 남성의 경우 2200~2700㎉, 성인 여성의 경우 1800~2100㎉에 해당해.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본인의 권장 칼로리에서 400~500㎉를 줄이는 것을 권장하곤 하지. 하지만 이 경우 즉각적인 효과는 나타나지 않아. 더 빠르고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없을까? 마음이 급한 사람들은 한눈에 봐도 체중계 숫자가 뚝뚝 떨어질 것 같은 식단으로 눈을 돌리게 돼. 여성 연예인들이 무대에 서기 위해 한 끼에 바나나 1개, 고구마 1/2개 등 극소량의 음식만 먹는 ‘걸그룹 다이어트’가 그것! 하루 식사 칼로리가 500㎉ 남짓이 되게 절식을 하니 체중이 내려가지 않을 리 없어. 한때 유행했던 ‘원푸드 다이어트’는 건강식품 한 가지만 섭취하는 방법으로 고구마, 닭가슴살, 달걀, 견과류 등을 일일 대사량보다 적게 먹는 건데, 좋은 식재료인 만큼 몸에 무리가 가지 않을 것으로 착각하게 되는 또 하나의 절식 방법이야. 
 스크린샷 2021-07-18 오후 6.45.14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원푸드 다이어트 효과는?
굶어 죽지 않을 정도의 극소량의 음식을 먹고, 살이 찌지 않는 건강한 음식 한 가지만 먹는 일. 생각보다 많은 수고로움이 들어. 허기 때문에 고통스러운 것은 물론이고 사회생활을 하며 병행하기 힘든 습관이기 때문이지. 드라마틱한 체중 감량 효과를 기대하고 인내하며 눈물의 고구마를 씹어 먹은 결과는 어떨까. 몸에 들어오는 칼로리가 적으니, 어느 정도 지속할 경우 실제로 체중 감량으로 이어지는 것은 사실이야. 하지만 장기적인 효과는 단언컨대 없어. 다이어트의 핵심은 본래의 몸무게를 줄이는 것! 잠시 몇 킬로 줄었다가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은 어떤 다이어터도 원하지 않는 일이야. 하지만 절식은 안 먹은 만큼 체중이 줄어들 뿐이지. 따라서 평생 줄어든 양대로 먹을 것이 아니라면 줄어든 몸무게를 유지할 수는 없어. 먹으면 먹는 대로 돌아오게 돼. 게다가 절식 식단은 염분이 적기 때문에, 일반식으로 복귀할 경우 신체가 평소보다 더 많은 염분을 빨아들여 일시적으로 체중이 더 늘어 보이는 부작용이 날 수도 있다구.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Unsplash, 설현 공식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을 팔로우 해주세요.
instagram.com/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