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있으면 좋은 헤어 관리 방법

알고 있으면 좋은 헤어 관리 방법

뷰티
By에이미 on 28 Nov 2021 Digital Editor

피부의 시작점인 두피부터 머리카락까지 맞는 헤어 관리를 해줘야 누구보다 빛나는 머릿결과 건강한 두피를 가질 수 있지. "샴푸 후 린스를 해야 할까, 트리트먼트를 해야 할까?” 하는 사소한 질문부터, 탈모에 관한 질문까지 알고 보면 쓸모 있는 헤어 상식으로 올바른 헤어 관리를 시작해 보자. 
 스크린샷 2021-11-28 오후 8.42.43
샴푸 후 린스? 아님 트리트먼트?
린스는 모발을 탄력 있게 만드는 제품이야. 모발을 감싸 외부 자극으로 모발을 보호하는 코팅제 역할을 하지. 트리트먼트는 모발을 보호하는 제품이야. 모발에 영양제를 공급하는 역할을 해 잦은 염색이나 펌으로 인해 손상된 큐티클을 메워주지. 본인의 헤어 타입에 맞게 린스, 트리트먼트를 선택하는 것이 좋아. 두 제품 모두 활용하고 싶다면, 트리트먼트에서 린스 순으로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구.

스크린샷 2021-11-28 오후 8.42.57

헤어에도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야 하나?
계절이 바뀌거나 기분 전환을 하고 싶을 때 사람들은 주로 미용실을 찾기 마련이지. 대부분 염색이나 펌을 선택하곤 하는데, 잦은 헤어스타일의 변화는 헤어 스스로 유수분 밸런스를 해결할 수 없는 상태로 만든다구. 이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극손상모가 될 수 있어. 이럴 때는 헤어팩을 활용해 머릿결을 복구시키거나 물을 충분히 마셔 수분 공급을 해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야. 

스크린샷 2021-11-28 오후 8.43.07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머리를 자주 감으면 머리카락이 더 빠진다?
머리를 자주 감는다고 해서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지는 것이 아니야.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하루 50~70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빠지지.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 두려워 머리를 감지 않으면 두피에 기름기나 각질이 생겨 탈모 증상이 생길 수 있어. 두피를 깨끗하게 관리해 막힌 모공을 열어주고 호흡을 원활하게 해 건강한 모발을 만들도록 하자.

스크린샷 2021-11-28 오후 8.43.18

샴푸는 세정력만 있으면 아무거나 써도 된다?
샴푸도 두피에 맞게 사용해야 해. 자신의 모발 상태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샴푸를 사용하고 있는지 체크하자. 또한 본인에게 맞는 샴푸를 사용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늘 같은 샴푸만 사용하는 것은 두피 건강을 망칠 수 있어. 적어도 2개월에 한 번쯤은 다른 샴푸로 교체하는 것이 좋아. 또한 1개월에 한 번은 두피 정화 샴푸를 사용해 두피 클렌징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구.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Unsplash, 태연 공식 인스타그램, 제니 공식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을 팔로우 해주세요.

instagram.com/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