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을 당장 ‘텅장’으로 만들어 버릴 새로운 패션 브랜드 4

통장을 당장 ‘텅장’으로 만들어 버릴 새로운 패션 브랜드 4

스타일링
By블레어 on 21 Feb 2021 Digital Editor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49.48

1. GANNI
코펜하겐 기반 브랜드로 2000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디테 레프스터럽과 그녀의 남편 니콜라이 레프스트럽에 의해 탄생했어. 아기자기하면서 로맨틱한 무드, 디테일들과 키치한 프린팅이 특징! GANNI의 로고가 큼지막하게 박힌 비니와 티셔츠를 김나영, 제시카, 신세경 등 스타들이 착용하면서 필수 소장 브랜드 반열에 올랐어.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50.07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52.15

2. TOTEME
스타일바이 매거진의 엘린 클링과 칼 린드만 부부가 함께 전개하는 브랜드! 심플하고 모던한 라인으로 오래 오래 두고 입을 수 있는 베이직한 아이템들을 주로 출시해. 스칸티나비아의 감성을 한 수 배우고 싶다면 도전해봐도 좋아. 우리나라에서는 데일리룩 여신 차정원이 애정하는 브랜드로 입소문 나있기도 해.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50.2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3. BY FAR
쌍둥이이 자매 사브리나 교셰바, 발렌티나 베주하노바와 친한 친구인 데닛사 붐바로바가 전개하는 불가리의 신발, 가방 브랜드야. 유행을 넘어서 클래식으로 자리 잡은 1990년대 쿨걸 스타일이 특징! 다양한 컬러와 쉐입, 소재의 콤팩트한 사이즈의 가방들이 준비돼있으니 내 입맛대로 고르기면 하면 돼!

4. MIAOU
디자이너 알렉시아 엘카임은 2016년 좋아하는 빈티지 팬츠의 핏을 구현한 팬츠 하나로 브랜드를 시작했어. 크롭 티, 몸에 핏 되는 슬리브리스 뷔스티에 등 90년대 무드가 담긴 피스들이 특징. 벨라 하디드, 카일리 제너가 입으면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어.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파페치 공식 홈페이지, 이아현 인스타그램, 차정원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Follow Instagram: 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