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하는 그 애를 내 남친으로 만드는 3가지 방법

내가 좋아하는 그 애를 내 남친으로 만드는 3가지 방법

By블레어 on 21 Feb 2021 Digital Editor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28.23

1. 취향의 연결고리를 찾는다
서점 매대에서 나와 같은 책을 집어 들 때, 레스토랑에서 오일 파스타나 화이트 와인을 고를 때 상대를 힐끔 쳐다보게 돼. 자신의 취향이 잘 다듬어진 사람일수록 상대의 관심사, 스타일에 대해 궁금증이 많아. “혹시 그 음악 좋아하세요?”, “그 카페 가보셨어요?”와 같이 연결고리를 찾을 단서를 끊임없이 던져보자. 이후 대화는 그에게 맡겨도 좋아. 그는 자신의 취향을 공유해줄 이성이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흥분해.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33.12

Advertisement
Advertisement

2. 매너에는 매너로 대한다
말을 예쁘게 한다는 건 정말 특별한 능력이야. 예를 들면 본인이 물색해둔 레스토랑에서 메뉴를 추천할 때도 “마음에 드는 메뉴가 없으면 이건 어떠세요? 지난번에 먹어보니 ㅇㅇ씨가 좋아할 것 같은 맛이라 생각났어요.”라고 말을 하는 남자라면 크게 두 가지 부류로 나뉘어. 연애 경험이 풍부한 고수거나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 혹은 주변 환경에 의해 매너가 몸에 배어 있는 남자!

스크린샷 2021-02-21 오후 9.33.40

3. 웃음을 참지 않는다
모든 연애 관련 기사에서 입이 마르고 닳도록 등장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지. 미소만큼 확실한 효과를 가져오는 시그널은 없으니까!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화려한 리액션의 효과를 잘 믿지 못해. 썸 단계에서 미소와 적극적인 리액션은 애정 표현계의 직구야. 당신이 나를 좋아하지 않을까 확신이 없어 우물쭈물하는 이성에게 이보다 든든한 시그널은 없지. 화려한 리액션이 상대의 호감을 얻는다는 건 고전으로 전해오는 진리와도 같으니 믿어봐도 좋아.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Unsplash,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Follow Instagram: 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