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 자주하면 암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염색 자주하면 암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라이프스타일
By에이미 on 18 Feb 2020 Digital Editor

방학이 다가오면 이미지 변신을 하기 위해 본인이 원하는 염색 색깔로 염색 많이 해. 사람들이 많이 하는 만큼 염색 부작용은 희박할 정도로 잘 나타나지 않지만 그렇다고 각종 화학물질을 사용하는데 과연 안심할 수 있을까? 오늘은 염색과 암에 관련된 연구 결과를 말해줄 테니 한 번쯤은 경각심을 가져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야.

스크린샷 2020-02-18 오후 3.23.33

염색과 유방암의 상관관계는 몇 차례 암시된 바 있어.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는 상당히 높은 연관성이 증명된 부분이지. 동물과 달리 사람을 상대로 한 조사 결과는 다소 차이가 있어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최근 8년간 방대한 의학적 조사 결과 염색을 자주 하는 여성들을 토대로 염색약을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여성은 염색과 유방암 간의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증명돼 주목을 끌고 있어.

미국 NPR은 해당 내용을 담은 ‘국제 암 저널’최신호 연구 결과를 보도했어. 연구자들은 35~74세 여성 46,709명의 의학 기록과 라이프 스타일을 비교 분석한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했지.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에게 머리 염색과 파마약 사용 여부를 물어 자료를 모아 분석했어. 이전의 연구가 대부분 백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머리 염색과 암에 관련된 것이었다면 이번 연구는 흑인 여성과 황인 여성까지 다양한 인종을 포함시켰어.

스크린샷 2020-02-18 오후 3.23.5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연구 결과 영구적으로 머리 염색을 하거나 화학물질이 들어가는 파마약을 사용하는 여성들의 유방암 발병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흑인 여성들의 발병 비율이 더 높았다고 해. 백인 여성들은 7% 가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았던 데 비해 흑인 여성들은 45%나 더 높았으며, 1~2개월마다 염색을 자주 하는 흑인 여성들의 발병률은 더욱 높게 측정됐지.

스크린샷 2020-02-18 오후 3.24.05

하지만 염색약과 달리 파마약은 암 유발에 미치는 영향은 인종별로 차이가 없었어. 단, 파마약은 사용자가 비사용자보다 30% 이상 유방암 발병 가능성이 높았으며 5~8주마다 화학적 헤어트리트먼트를 받은 사람은 30%나 더 높은 위험을 가졌지. 전문가에 따르면 염색약 제품은 5,000가지가 넘는 화학물질이 사용되기 때문에 화학물질이 두피를 통해 피부에 들어갈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담배와 방사능과 비교했을 때 헤어 제품의 실질적인 암 유발 위험은 상당히 낮다는 사실을 강조했어.

비록 담배와 방사능보단 덜 위험하지만 뭐든 정도가 지나치면 결과가 좋지 않듯이 적당히 하는 선에서 하는 게 좋겠지?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태연 공식 인스타그램, 아이유 공식 인스타그램 Unsplash 공식 홈페이지

❣️ 인스타그램을 팔로우 해주세요.

instagram.com/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