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필수템인 선풍기! 선풍기가 숙면을 방해한다?

여름철 필수템인 선풍기! 선풍기가 숙면을 방해한다?

라이프스타일
By에이미 on 16 Jul 2019 Digital Editor

s15080101

기온이 40도 가까이 올라가는 더운 여름밤을 선풍기나 에어컨 없이 보내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 그럼에도 많은 전문의들은 선풍기나 에어컨 없는 밤을 보내라고 조언했어. 가장 큰 이유는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 많은 사람들이 찬 바람을 얼굴 대신 몸에 닿을 수 있도록 조절하지. 관절 주변 근육에 지속적으로 찬바람이 닿을 경우 근육이 경직되는 것은 물론, 혈관이 수축되어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져. 밤새 경직됐던 혈관이 다음 날 실내 냉방기에 노출되면 냉방병에 걸릴 확률도 올라간다고 해.

20180724154911_1233435_500_375

만약 아침마다 양쪽 어깨와 목덜미나 뻣뻣하다면, 험한 잠꼬대 대신 선풍기 바람을 의심해보자. 자극에 예민한 부위기 때문에 미풍만으로도 쉽게 근육이 긴장될 수 있어. 설상가상 열대야로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통증 억제 호르몬 분비가 감소되면서 근육통을 더 심하게 느낄 수 있지. 뼈와 근육이 상대적으로 약한 여성일수록 이런 ‘관절 냉방병’을 더욱 조심해야 해.

 

992364345BF28AA81A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다면 문제가 더 심각해져. 선풍기와 에어컨 바람이 방 안의 뜨거운 공기를 순환시킬 때,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와 침구류의 진드기까지 날린다고 해. 결국 좋지 않은 공기가 호흡기에 닿게 되고 알레르기, 천식, 건초열로 고생하는 이들은 잠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지. 특히 선풍기 날개나 에어컨 필터에 낀 먼지는 더욱 치명적이라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코_푸는_방법__(1)

선풍기는 코의 점막도 쉽게 건조하게 만들어. 코 안쪽이 마르면 신체는 더 많은 점액질을 분비하게 되고 줄줄 흐르는 콧물로 코막힘이 시작되지. 심해지면 기관지까지 붓고, 기관지가 건조해지면서 마른 기침이 나기 때문에 쉽게 잠이 깨기도 해.

1810599650_B

선풍기와 에어컨 없이 밤을 보내는 건 어려워. 하지만 어느 정도 체온을 떨어뜨리는 방법으로 더위를 극복할 수 있어. 몸의 열기가 가장 많이 몰리는 정수리와 양어깨 승모근이 튀어나온 부위(이를 한의학에서는 ‘냉혈점’이라고 해)에 시원한 아이스 팩을 올려두면 짧은 시간에 10도 가까이 온도를 낮출 수 있어. 이 부위는 시원하게 통풍이 될 수 있도록 침구류를 정돈해주고 차가운 수건을 베개로 이용하는 것도 자는 동안 체온이 오르지 않도록 예방하는 방법. 고전적인 방법이지만 침대 곁에 시원한 물을 떠 놓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어.

bc6b6085571ff9735628161d6b113dab

부경대학교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방 안의 온도가 24도일 때보다 26도일 때 숙면의 질이 70% 이상 좋아진다고 해. 특히 잠든 뒤 1~2시간 후의 온도가 중요하지. 그렇기 때문에 열대야를 이기지 못해 선풍기와 에어컨을 틀고 자더라도 취침 모드를 이용해 1시간 안에 작동이 멈추도록 해야 해. 냉방기 대신 쿨 매트를 깔아주는 것도 좋아. 올해도 불볕더위가 찾아오겠지만 슬기로운 숙면 생활을 위해 밤에는 선풍기와 에어컨을 잠시 꺼두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아.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구글, 핀터레스트, 각 이미지 내 출처 표기
소스 : 보그 코리아

Follow Instagram: 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