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 ‘항생제는 최대한 적게 먹어라?’ 약 없이 감기 뚝 떨어뜨리는 방법 7

【시시콜콜】 ‘항생제는 최대한 적게 먹어라?’ 약 없이 감기 뚝 떨어뜨리는 방법 7

문화
By GirlStyle on 07 Feb 2019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진 요즘,
이럴 때일수록 감기와 싸우는 사람들이
급격히 늘어나지.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고열과 기침으로
몸을 가누기 힘든 상태가 돼서야 병원을 찾아가.

또는 약국에 가서 “종합 감기약 주세요”라고 말할 뿐!

2qlh

가정의학 박사인 타즈 바티아는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감기약은
대체로 근본적인 원인은 모른 채,
기침이나 두통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데 집중합니다.
하지만 이는 면역 체계를
더 교란시킬 수 있어요.”라고 말했어.

물론 사람마다 증상이 다르기 때문에
적당한 약물 치료와 의사의 처방은 필요하지.

980x

하지만 2019년을 맞아,
또 당장 병원에 가서 제대로 된 약을
처방받기 힘든 사람들을 위해
바티아 박사가 소개한 아주 간단하면서도
효과 제대로인 감기 자연 치유법을 소개해줄게.

1. 감기의 골든 타임은 24시간 내!

1I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24시간 안에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며칠, 몇 주의 건강 상태가 좌우된다는 사실.

으슬으슬하면서 ‘감기 기운이 생겼다!’ 싶을 때
가장 중요한 건 수분 섭취와 충분한 휴식이야.

영양 섭취 또한 중요해.

면역 기능이 증진되는 비타민과
베리류를 먹으면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어.

바티아 박사는 “감기 증상이 느껴지는 즉시,
위에 언급한 것들을 2시간에 한 번씩
지속적으로 섭취하라”라고 조언했어.

2. 즉시 콧속을 세척!

tenor

바티아 박사는 코막힘이 생기면
소금물을 이용해 코 안을 세척하는
비염 전용 스프레이를 사라고 조언했어.

또 건조한 콧속을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방법은
무엇이든 좋다고도 했지.

3. 인후염을 달래줄 것!

giphy

인후염, 바로 목 통증이지!

바티아 박사가 추천하는 성분은 느릅나무 파우더야.

“느릅나무껍질을 함유한 파우더를
물이나 차에 타서 마시면
부어오른 목을 부드럽게 코팅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돼요.”

살균 효과가 있는 강황도 인후염에 효과적이야.

강황 분말을 우유에 붓고 천천히 끓인 다음
여기서 나오는 증기를 흡입하면
콧속 노폐물이 쉽게 배출된다는 꿀팁까지.

만약을 대비해 하나쯤 사놓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4. 내 몸에게 속지 말 것!

tenor-1

감기 치료는 절대 편법이 통하지 않아.

바티아 박사는 “감기를 대충 치료한 후
조금 나아진 것 같아서 여행을 떠났다가
일주일을 호되게 고생했어요”라고 말하며
예전 컨디션으로 돌아왔다고 해도
과로는 절대 금물이라고 충고했어.

하루 2리터의 물을 마시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탈수 증상을 일으키는 커피나 술, 탄산음료를 마신다면
음료 양의 두 배의 물을 더 마셔야 해.

또 떨어진 면역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숙면을 취하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할 것.

5. 항생제는 최대한 적게!

DeadInsidiousArmadillo-small

“단언컨대 항생제로는 독감을 치료할 수 없다”라고
바티아 박사는 말했지.

또 “항생제는 독감의 합병증인 폐렴이나
중이염을 치료하는 데에만 사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장내 미생물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심할 경우 유행병처럼 번지고 있는
칸디다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요.”라고 덧붙였어.

6. 최고의 방어책은 예방!

blogfiles.naver.net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아프기 전 예방하는 것이겠지.

비누로 자주 손을. 씻고, 스마트폰이나 키보드 등
일명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을 자주 세척해 줘.

면역력을 위해 매일 운동을 하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며
휴식과 수면 시간에 신경 써주기!

이 세상에 바이러스는 너무 다양해서
꾸준히 건강한 생활을 해야 내 몸을 지킬 수 있지.

7. 실내 습도는 적당하게!

tumblr_nl7qxd2nMt1s02vreo6_400

가습기를 사용해 공기 중에 수분을 높이는 것도
감기 예방과 증상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거야.

콧속의 물기가 마르지 않게 해줘야
감기 증상이 더 심해지지 않거든.

가습기를 이용해 하룻밤에 2리터의 물을
공기 중으로 소모하는 것은 기본!

하지만 습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방에 곰팡이와 집 먼지 진드기가 생길 수 있으니
50~60%로 유지하자.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소스 출처 : 보그 코리아

Follow Instagram: girlstyle.korea


Share to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