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tv】 얼마나 더 잘 되길래...? 2019년 올해 범상치 않다는 아이유 사주

【셀럽tv】 얼마나 더 잘 되길래...? 2019년 올해 범상치 않다는 아이유 사주

TV
By GirlStyle on 25 Jan 2019

87c3d63cdd96179299867f7fa68cf3bffd8909ed_encoded

대한민국 최고의 슈스인 만큼,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는 아이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만큼,
아이유의 사주를 궁금해하는 사람도 많았어.

그리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아이유의 생일로 사주를 본 적이 있지.

ILujoGYkz861CVOo2h9w44aQm0Q0.jpg

재미로 보는 사주지만,
아이유의 경우는 좀 소름이 끼친다는데...?

또, 사주에 2019년 바로 올해,
아이유의 기운이 범상치 않다는
얘기가 있어서 더 화제가 되고 있어!

그럼 여러 군데에서 나온
아이유 사주의 키포인트를 정리해볼까?

1. 2019년

blogfiles.naver.net

“대운이 바뀌는 27세, 2019년에는
아이유에게 행운의 해가 된다.

대운이 금수 방향으로 바뀌고
나이 들수록 빛을 발한다.”

externalFile

“27세~46세까지 대운이 바뀌는 데
이때 어마어마한 부귀를 이루지 않을까 싶습니다.

돈벼락을 맞는 것이지요.”

externalFile-1

“2018, 2019년엔 연예인 끼를
제대로 발휘해 귀인의 도움으로,
좋은 대본을 가지고 또 한 번 대박 터뜨리겠다.

27세부터 약 20년간 운이 더 좋아질 예정.

이후 한국 가요계에서 제대로 명성을 떨치게 된다.

그때는 공격하던 세력도
어느 정도 실드를 쳐주는 상황이 될 것 같다.”

externalFile-2

“27세 때 대운이 재성 대운으로 변하게 되는데...
굉장히 부자가 될 가능성이 많은 사주가 된다.”

“20대 후반에 들어서면 대운의 기운으로 인하여
더더욱 재물운이 강해진다.

우주의 기운이 본인에게 미치니
모든 것을 다 이루게 되는 해라 하겠다.

27이면 큰돈의 대운이 들어오므로 그땐 엄청 커진다.
지금은 약과일 뿐.”

externalFile-3

“17세부터 큰 나무에 걸린 빛이 되니
24시간 꺼지지 않는 가로등이 되었습니다.

27세부터 저녁시간으로 흐르니 더 크게 빛이 날 것입니다.
2019년 정도 일생에 큰 명예를
거둘 수 있는 해가 아닌가 합니다.

이 사주의 대운을 보면 아직 운은 시작도 안 했습니다.

27세부터는 풀장에 돈을 채워 놓고 수영을 합니다.”

2. 타고난 재물운

64876CE5-1F87-40A1-8225-50672049F298-8983-00000474695C0272_file

“재물이 한도 끝도 없이
창고에 쌓이는 사주로 태어났으며,
귀인 덕이 있어 매사 복이니...”

“재물운은 정말 대박이고 앞으로 대운도 좋습니다.

평생 돈 걱정 없이 잘 살아가니
공덕을 베풀면서 사신다면 금상청화입니다.”

3. 인성

1517385706356

“의리가 있는 편이며 예의를 중시한다.
주위에 사람들이 끊이지 않게 되는데
귀인들로 인해 성공이 더욱 빠르게 된다.

돈도 많이 나가는 사주인데 나가는 만큼 벌게 된다.

기부를 꾸준히 하는 편이며
집안에 가장 역할을 하는 듯하다.”

“술수에 능하고 정면돌파를 하는 사람이다.”

3. 하늘이 내린 사주

tumblr_p6k74dubTb1sev9umo1_540

“연예인이 아닌 다른 일을 시작할 수도 있다.

아이유 사주는 일반인들과는
차원이 다른 하늘이 내린 사주.

일국의 왕비 사주.

너무나도 사주가 좋아서 할 말을 잃어버렸다...”

download_1473351137785

“양갓집에 태어난 여자애가
궁궐로 들어가 왕비가 된다.

대중의 사랑을 폭발적으로 받는 사주다."

Untitled-9

“아이유의 사주팔자는 정말 드물고 매우 좋은 사주.”

“정말 드물고 굉장히 좋은 사주여서
살면서도 보기 힘든 대박 사주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는 일이 거의 다 잘되며 전생에 나라를 구한
영웅인가 싶을 정도로 좋은 사주입니다.”

“아마 사는 동안 계속 승승장구 할 것이다.”

텍스트 : 걸스타일 코리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Share to Facebook